정세랑, 시선으로부터,, 2020

June 05, 2020

img/시선으로부터,.jpg

내가 갖지 못했던 그리고 일생동안 너무나 갖고싶어 헤메었던 문화자본에 대한 판타지. 내가 이 소설을 읽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. 많은 독자들이 읽으면서 생각하지 않았을까 와 심시선 같은 할머니가 내게 있었다면!

시선으로부터 내려온 가계와 인물의 이야기들을 요령껏 조립한 것처럼 보이는 소설인데, 각 에피소드들이 생각보다 시의적이고 너무 착하거나 기획적으로 보인다는 것은 매력이 떨어지는 요인이 될 수는 있겠다. 주변 인물들에 대한 에피소드들은 정말 불필요하다 싶은 것도 많았고. 하지만 심시선에 대한 묘사와 에피소드들은 너무 귀엽고 그럴듯하여 좋았다.

주간문학동네에서 완결까지 읽은 첫 소설이다. 같은 플랫폼의 <1차원이 되고 싶어>도 아주 재미있게 읽고 있지만 지금까지 감상으로는 <시선으로부터,>가 확실히 나은 소설이다. 주간문학동네 참 좋은 플랫폼. 그냥 틈틈이 변좌에 앉아 읽을 글이 필요한 내게 주간문학동네는 참 시의적절하게 등장했다. 몇 년 전의 캐주얼 문예지 열풍보다 지금의 웹진 유행이 훨씬 좋아


Written by 김정교 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.